아틀란 클라우드 내비 - 목적지 탐색 및 근거리 주행기

우리가 일정한 목적지를 찾아가기 위해서는 통합검색을 이용하거나 직접 지도를 밀어서 목적지를 지도의 중심에 오게 한후 길찾기를 누르면 된다. 또 경유지가 있을 경우 경유할 곳을 검색한 후 그 지점을 2~3초간 누르고 있으면 경유지를 추가할 수 있는 창이 뜨게 된다.

아래는 수원에서 근거리에 있는 수지구 상현1동의 T-station을 검색해 보았다.

 

 

 

 

 

 

 

 

 

 

 

 

일단 통합검색에서 티스테이션을 검색하여 수지구 상현1동의 목적지를 선택하니, 위의 사진처럼 검색결과가 나왔다. 

위쪽에 빠른길과 무료길 두 가지 중 선택할 수 있는 메뉴가 있고, 그 아래에 그에따른 자세한 정보가 나오는데, 그 속에 주행거리, 예상시간, 연료비, 통행료가 포함되어 있다. 정보를 확인 후 검색된 조건이 맞으면 길찾기를 누르면 된다. 그럼 자세한 경로가 아래의 사진처럼 나오게 된다.

 

  여기서 잠시 중간에 있는 메뉴 중 체크인, 출발시간보기, 즐겨찾기 추가, 상세정보에 대하여 알아보자. 체크인이란 검색지점에 대하여 체크인 기록을 남겨서 다른 사람들이 그 지점에 대하여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인데, 소셜스팟의 한 부분이다. 소셜스팟은 체크인과 그 장소에 대한 리포팅으로 이루어진다. 다음 출발시간보기는 정체구간등이 있을 경우 가장 출발하기 좋은 시간을 알려주는 것으로 혼잡한 도심에서 매우 유용하리라 생각되어진다. 즐겨찾기 추가는 검색한 장소를 즐겨찾기로 등록하는 것을 말하고,  상세정보는 그 목적지에 대한 체크인현황, 알림, 전화번호 등이 등록 되어 있다.

아래 횡으로 보이는 사진은 휴대폰 설정 중에 자동회전에 체크하고, 휴대폰을 옆으로 하면 화면이 횡으로 나타나게 된다. 

 

 

 

 

 

다음과 같이 경로가 검색 되었는데, 경로는 같은 클라우드 시스템을 사용하는 IQ 3D HD300과 정확히 일치하였다.

다음 주행사진을 보자.

좌측이 안드로용 클라우드 내비 아틀란앱이고, 오른쪽이 IQ 3D HD300이다.

차선의 안내나 2.1km에서 우측방향으로 간 이후 500m에서 좌회전하는 안내가 정확히 일치함을 알 수 있다. 다만 지도위의 정보는 IQ 3D HD300이 훨씬 우수함을 알 수 있다.

 

 

 

문제가 되는 2.1km 지점을 보자.

그래픽과 지도상에 표시되어 있는 정보가 다를 뿐 기본적인길안내는 같다.

 

 

 

목적지에 도착하는 영상을 보자.

도착하는 시간 남은 거리 모든 길안내 정보가 전문기기인  IQ 3D HD300과 같음을 알 수 있다.

 

 

 

다만 여기서 교통정보가 약간 상이한 현상을 보이는데, 이는 아마도 스마트폰과  IQ 3D HD300과의 통신의 지체현상에서 오는 차이로 생각되어진다. 왜냐하면 핸드폰에서 아틀란앱을 실행하면서 또 별도로 전문기기와 연결하는 앱인 스마트파인드라이브를 중복실행 하는데서 오는 현상이라 추측한다.

  이상 짧은 거리이지만 전문 기기인  IQ 3D HD300과 비교주행을 해 보았다. 우리는 여기서 안드로이드 아틀란 클라우드앱이 전문기기와 내비게이션의 본연의 임무인 목적지까지의 안내에 있어서는 완벽하게 일치함을 알 수 있었다. 다음편에서는 좀 더 복잡한 서울시내에서의 주행을 해 보고자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